한국대학신문 홈 > 뉴스 > 대학행정

목록
프린트 스크랩
서울대 실험실 630곳 일상점검 안해
미세소자재료실험실 등 ‘최우수’ 6곳 선정
서울대 실험실 1362개 중 절반에 가까운 630개 실험실이 일상점검을 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. 서울대 환경안전원이 지난 2009년 12월부터 2010년 8월까지 서울대 실험실 1362개를 조사한 결과다.

1362개 실험실 중 약 4%에 해당하는 78개 실험실에서는 음식물을 섭취 또는 보관하거나, 심지어 흡연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. 지난 2009년도 조사 결과 6%대였던 것에 비해 줄어들긴 했으나, 원칙적으로 실험실 내 음식물 섭취와 흡연은 금지돼 있다.

이와 함께 실험실 정리정돈 항목의 경우, 점검 실험실의 6%에 해당하는 78개 실험실이 부적합하다는 지적을 받았다.

환경안전원은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학내 및 국내외 실험·연구실에서 일어나는 각종 안전사고들을 모니터링한 결과, 기기 작동 미확인·가스누출 미확인·유해물질 방치여부 미확인 등 일상점검을 실시하지 않아 일어난 사고들이 많았다며 일상점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.

한편, 고분자 및 소프트나노소재 연구실(손병혁 교수), 미세소자재료실험실(주영창 교수), 생리활성천연물약용곤충학실(안용준 교수), 유기약품제조화학실(박형근 교수), 수의전염병학실(유한상 교수), 나노응용시스템연구센터(박영준 교수) 등 6곳은 최우수 실험실에 선정됐다.

최우수 실험실은 연구활동이 활발하고, 연구 활동 종사자의 안전의식이 높은 실험실 등 다른 실험실의 모범이 될 만한 실험실들로, 환경안전원이 3차에 걸쳐 선정한 결과다.
김기중 기자 (gizoong@unn.net) | 입력 : 11-01-25 오후 2:25
ⓒ 한국대학신문(http://unn.net)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| 저작권문의
목록
프린트 스크랩
이 름 내 용 비밀번호

1

최신 포토뉴스